웹진_이달의이슈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제목 하루 3~4잔 이내 소주는 뇌졸중 예방이 된다 2015-11-06 16:38:27
작성인
안소연  ()  전화번호:  휴대폰: 조회:8312 추천:92

하루에 소주 3~4잔 이내의 음주는 뇌졸중(뇌경색) 위험을 낮추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와인이나 맥주가 아니라 아시아인이 즐겨 먹는 소주(희석식 알코올)에서 뇌졸중 예방 효과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뇌졸중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져 혈류가 중단되고 뇌 세포가 빠르게 죽으면서 나타나는 신경학적 증상을 말한다. 크게 출혈성 뇌졸중(뇌출혈)과 혈관이 막혀서 발생하는 허혈성 뇌졸중(뇌경색)으로 구분하는데 우리나라는 전체 뇌졸중의 70~80%가 뇌경색이다.

배희준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교수팀은 2011~2013년 뇌졸중임상연구센터 데이터베이스에 등록된 20세 이상 환자 1천848명과 비슷한 시기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건강한 대조군 3천589명을 연령대, 성, 교육수준 등에 맞춰 음주와 뇌경색 위험도를 비교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이런 연구결과를 담은 논문(제1저자 이수주 을지대학병원 교수)은 미국신경학회 공식 학술지인 '신경학'(neur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논문을 보면 남성은 하루 3~4잔 이내의 음주는 뇌졸중 위험도를 낮추는 효과가 있었다.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과 비교했을 때 소주 1잔(알코올 10g)은 62%, 소주 2잔은 55%, 소주 3~4잔은 46%의 뇌졸중 예방 효과를 각각 나타냈다. 술에 의한 뇌졸중 예방 효과는 하루 한 잔 이내로 마실 때 가장 높은 셈이다.

이런 효과는 남녀 간에 차이를 보여 남성은 3~4잔까지 뇌졸중 감소 효과가 관찰됐지만, 여자는 1~2잔까지만 유효했다.
 




조사 대상자의 평균 주량은 환자군이 대조군보다 많았다. 하지만, 평소 술을 마시지 않는 경우는 환자군(55%)이 대조군(40%)보다 오히려 더 많았다.

뇌졸중 감소 효과가 가장 큰 것으로 확인된 '하루 한 잔 이내'의 음주는 환자군의 ⅓, 대조군의 절반 정도가 해당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보건복지부 질환별 임상연구센터 프로젝트에 등록된 대규모의 뇌졸중 환자를 대상으로 한국인이 즐겨 먹는 소주와 뇌졸중 발병의 위험도를 처음으로 확인한 데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연구에 참여한 뇌졸중 환자들의 주종은 78%가 소주, 10%가 막걸리였다.

배희준 교수는 "음주와 뇌졸중의 상관성을 본 대부분의 연구는 와인이나 맥주가 주종인 서양인을 대상으로 한 것"이라며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도 있었지만, 인종과 주종의 차이, 뇌경색과 뇌출혈이 혼재되는 뇌졸중 유형의 부정확성 등으로 정확한 결과를 확인하는데 실패했다"고 말했다.

배 교수는 그러나 음주의 효과에 대한 확대해석은 경계했다.

그는 "이번 연구는 소주의 뇌졸중 예방 효과만 관찰한 것"이라며 "과음은 뇌졸중은 물론 다른 질병의 발생 위험을 높이는 만큼 술자리에서는 건강한 남성 기준으로 하루 3~4잔 이내로 가볍게 마시는 게 뇌졸중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메모
추천 목록 
이전글 : 계좌이동제 시작 (2015-10-30 16:28:28)